근로기준법 연차 휴가 월차 연차발생기준 살펴보기

대기업이 아닌 소규모 회사를 다니면 다양한 회사의 규정을 주로 직장선배에게 구두로 인수인계 받게 됩니다.

근로기준법에서 보장하는 각종 수당이나 근로기준법 연차 휴가등의 규정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중에서 오늘은 근로기준법 연차 휴가 관련 내용이나 근로기준법 연차수당 등에 대하여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근로기준법 월차나 연차는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임에도 불구하고 소규모 회사에서는 사내 분위기에 따라 사용하는 것이 눈치가 보일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근로기준법 연차휴가 규정을 보면 이는 근로자의 당연한 권리로 나와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부당한 대우나 처사가 걱정되서 근로자에게 보장 된 연월차 휴가 등을 제 때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회사와 근로자 모두가 법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고 개선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선이라는 것은 늘 어려운 문제이지만 현대사회가 성숙되어 감에 따라 점점 개선 될 것이라 믿고 싶습니다.

근로법에서 보장하는 연차휴가는 유급휴가로 휴가를 사용한 날에도 임금의 지급이 보장이 되야 합니다.

연차발생기준

1년 근무일을 기준으로 80% 이상 출근을 하면 15일의 연차가 부여 됩니다.

1년 근무기간의 기준에 충족하지 못한 경우는 1달 개근을 기준으로 1일씩의 휴가가 보장 됩니다.

또한 3년 이상 근속한 경우 기본 휴가일수 15일에 2년마다 1일씩 추가 해서 근속기간에 따라 최대 25일까지 연차가 부여되야 합니다.

이때 부여되는 휴가는 유급이므로 통상임금이나 평균임금으로 임금이 지급이 됩니다.

연차는 연내에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 됩니다.

대신 이렇게 소멸될 때는 반드시 임금으로 보전해 주어야 합니다.

회사는 근로자에게 연차휴가 정보를 기준에 따라 상기 시킬 의무가 있습니다.

이러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경우에는 사용하지 못한 휴가에 대하여 보상을 해야 합니다.

근로자 대표가 있는 회사의 경우는 서면 합의로만 휴가를 대체하여 회사에서 휴무일을 지정이 가능합니다. 사장이 지 멋데로 정하는게 아닙니다.